homeHOME > 푸른숨마당 > 정보마당 > 보도자료

보도자료

강원혁신도시와 관련된 많은 정보와 소식을 발빠르게 알려드립니다.

작성자 관리자 (admin) 등록일 2010.01.25 조회수 1086
제목 혁신도시 논란 다시 들썩 (내일신문)
혁신도시 논란 다시 들썩
공기업 민영화 연기 후폭풍
2008-06-12 오후 1:39:22 게재

핵심도시추진모임 “백지화하면 반발 엄청날 것”

정부와 한나라당이 공기업 민영화를 사실상 연기하면서 지방 혁신도시 문제까지 들썩이고 있다.
공기업 민영화가 미뤄지면 공기업 이전이 핵심인 혁신도시도 연기될 수 밖에 없다는 관측 때문이다.
한나라당 최경환 수석정조위원장은 12일 내일신문과의 통화에서 “공기업 민영화를 포기하면 지방 혁신도시에 공기업을 보내면 되겠지만 민영화는 늦춘 것이지 백지화한게 아니다”고 전제한 뒤 “민영화된 공기업을 억지로 혁신도시로 보낼 방법이 없는만큼 공기업 이전 백지화를 상쇄할만한 인센티브를 확정지은 뒤 민영화를 추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기업 민영화 연기 배경에 혁신도시 문제가 자리잡고 있음을 확인한 것이다.
임태희 정책위의장은 “혁신도시로의 공기업 이전은 경제에 도움이 된다는 의견도 있고 공기업의 효율성만 떨어뜨려 국가부담을 키운다는 주장도 있다”며 “대안이 있는지 두루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기업 민영화 연기로 혁신도시안까지 흔들리면서 혁신도시 해당지역 민심은 심각하게 이반할 조짐이다.
여야가 참여한 ‘혁신도시건설추진모임’ 정갑윤(한나라당·울산중구) 의원은 “(혁신도시로의) 공기업 이전 원칙은 당연히 그대로 유지돼야하고, 기업이나 연구소 등까지 같이 옮겨 실효성을 높여야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혹시나 혁신도시안을 백지화한다면 주민들의 반발은 엄청날 것이다”고 덧붙였다.


엄경용 기자 rabbit@naeil.com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