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HOME > 푸른숨마당 > 정보마당 > 보도자료

보도자료

강원혁신도시와 관련된 많은 정보와 소식을 발빠르게 알려드립니다.

작성자 관리자 (admin) 등록일 2011.07.14 조회수 734
제목 [경제, 이런 생각]청와대발 훈풍불때 혁신도시 서두르자
http://www.kwnews.co.kr/nview.asp?s=401&aid=211071300010


이 대통령 강력 지시
공공기관 이전 탄력
실제 부지조성 늦어
주민 적극성원 필요


더디게 진행되던 원주혁신도시 조성사업에 최근 청와대발(發) 훈풍이 불어왔다. 지난달 29일 청와대가 공공기관 이전에 대한 구체적인 일정을 제시한데 이어 이명박 대통령도 이튿날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라”고 지시하며 힘을 실었다. 관련 기관도 적극적으로 나섰다. 도는 원주 혁신도시로 이전하는 공공기관과 도내 기존 산업 간의 연계 발전을 위한 `강원혁신도시 연계발전 사업' 공모에 나서며 이전 공공기관 연계사업 발굴에 팔을 걷어붙였다.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도 혁신도시 공공시설 유치에 열심이다. 지난해 북부지방산림청, 올초 원주여고에 이어 이달 말에는 원주지방환경청과의 청사부지 매매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처럼 혁신도시 조성에 훈풍이 부는 요즘이지만 현장에서 체감하는 혁신도시 조성사업의 진행상황은 순조롭지만은 않다. 실제로 혁신도시 부지조성공사는 현재 전국 평균인 61%를 밑도는 56%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으며 한국중부발전과 참빛도시는 지난달 경제성 등을 이유로 지역난방 사업권을 반납하는가 하면 빠르게는 8월부터 예정된 이전기관들의 청사 착공 시기도 다소 유동적이게 되었다.
예비군훈련장 이전 지연은 더 큰 일이다. 지구 내 위치한 예비군훈련장(50만9,000㎡)을 국방부와 협의해 서곡리(1차), 무장리(2차)로 이전을 추진했지만, 주민들의 반발로 무산되고 주민공모를 통해 선정한 반곡동 부지도 인근 주민들의 반대로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혁신도시는 전 국토의 11.8%에 불과한 수도권에 전체 인구 절반(2,000만 시민)이 집중되면서 인력과 자원 유출로 발전 잠재력이 고갈된 지방을 살리고자 참여정부가 적극적인 지방분권을 추진하면서 세종시와 함께 지방발전 선도의 구심점 역할을 맡기고자 추진됐다.
원주혁신도시에는 내년까지 한국관광공사, 국민건강보험공단, 한국광물자원공사 등 관광·건강생명·자원개발 기능군 12개 수도권 공공기관이 옮겨 올 예정이다. 이전 기관 직원 수는 4,200여명에 달한다. 이들 공공기관 이전은 당장 연간 756억원에 달하는 지방세 수입 증가로 직결된다. 또한 13개 클러스터 부지에 관련 기관, 기업, 연구소, 대학 등을 성공적으로 유치할 경우 고용증가, 지역경제 활성화 등 경제적 파급효과도 엄청날 것으로 예상된다. 침체에 빠진 지역경제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올 혁신도시 조성사업이 최근 청와대에서 불어온 순풍을 타고 순항할 수 있도록 모든 당사자와 도민들이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고 성원해야 한다.
원주혁신도시가 관광·건강생명·자원개발 산업의 중심지로서 강원도의 신성장 동력원이 돼 국가와 지역의 경쟁력을 높이고 미래를 이끌어 가는 중심축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


신강욱 한국토지주택공사 강원본부 강원혁신도시사업단 과장


출처 : 강원일보 11'7.14
목록